시각장애인용 홈페이지 홈 로그인
로고

복강경크리닉

 




 

희망과 사랑을 이어주는 병원

홈 - 복강경크리닉 - 난소종양


난소 낭종중 가장 빈도가 높은 것은 난포낭종이며, 대부분의 낭종들은 증상이 거의 없고, 있다하여도 매우 경미하며, 배가 불러온다던지, 배가 아프다든 불편하게 된다든지, 소변이 자주 마렵거나 소화가 잘 안되고. 간혹 호르몬까지 분비하게되면 호르몬의 균형이 오게되어 질출혈을 하게됩니다.

9세 이하의 경우엔 80%가 악성이고, 폐경후엔 종양의 30%가 악성이므로 발견 즉시 수술을 시행 하여 악성여부를 가려야 합니다.
난소낭종의 합병증으로 꼬임, 낭종파열, 자궁파열, 등이 있습니다.

난소난종의 진단
내진과 초음파로 가능하고, 보통 5cm이하로 대부분 8-10주정도 관찰하면 자연히 없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 낭종의 크기가 직경6cm이하이며 증상이 없을때에는 관찰
- 6cm이상이며 증상이 없을때는 16주까지 기다렸다가 수술
- 직경 10cm 이상이거나 복통이 심하거나 악성이 의심될 경우는 즉시 수술하여야 합니다.

난포 낭종
가장 흔하고,직경이 8cm이 넘는 경우는 드물고, 대부분 저절로 터지게 되며, 터질 때 약간의 통증이 있으며 , 4-8주후에 회복이 됩니다.

황체 낭종
황체란 난소의 난포에서 배란이 일어나고 나면 난포가 황체가 되는데, 이것이 직경이 3cm 이상인 경우 황체낭종이라 합니다. 이것이 만약 터지면 뱃속에 피가 고여 혈복막이 되면 수술을 요하게 됩니다.
주로 우측난소에서 잘 생기며, 생리 주기 20-26일에 잘 터집니다.